태그 : 글쓰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얽메임

내가 무엇에 얽메여 있는지 모르겠다.내가 이 환경에, 상황에 메여 있는 것인지이런 환경과 상황을 핑계로 나에게 메여 있는 것인지

어디로

그림 그리는게 시들해지고 있다.뜻대로 그려지지 않고 잘 그리는 사람들은 너무 많고자꾸 비교하게 되고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겠는 날이다.

지나간 계절을 정리하며

가을이어서 쓸쓸한 것인지헤어져야 할 순간이 다가와서 쓸쓸한 것인지 잘 모르겠다.지나간 계절도 정리해야 하고, 반팔로 가득한 옷장도 정리해야 한다.이 곳의 가득찬 생활도 정리해야 하고 나를 힘들게 했던 사람들도 의지가 되었던 사람들도 모두 정리해야 한다.생각해 보니 블로그는 정리할 필요가 없어서 다행이다.새로운 생활을 위해서는 항상 정리가 필요한 법이다....

오랜만에 글 쓰기

날이 갑자기 쌀쌀해졌다.요즘은 쓰고 싶은 글이 많았는데 그 때마다 이 곳에 쓸 수가 없어밖에서는 폰이며 집에서는 다이어리며 틈 날 때마다 써왔다.그 당시에는 "아, 여기다 쓰고 나중에 블로그에 옮겨 써야지!"했는데막상 블로그에 썼던 글을 바라보며 옮겨 적으려니기분이 내켜지지가 않았다.하얗게 켜진 빈 화면을 바라보면서 생각나는 글을 쓰고 싶었다.이게 웬 ...

아무것도 아닌 날

좀체 무엇도 쓸 수 없는 날들이 있다.오늘 나는 내가 살아왔던 수많은 날들처럼 매번 하던 일과를 마쳤고 수많은 감정을 거쳐 왔지만무엇도 쓸 수 없는 날이 있다, 그냥 모든게 특별할 것 없는 것처럼 느껴지는 그런 날.

좀 더 쉽게 생각할걸

가끔 세상을 좀 더 쉽게 살았어도 됐을텐데 라고 생각한다.모든 것을 조금 더 쉽게 생각하고 쉽게 바라볼걸.너무 어렵게 생각하고 어렵게 대해서 어려워진 것 같아서돌아보면 후회될 때가 있다.도움을 요청하고 도움을 받으면, 그래서 그런 상황이 자꾸 생기면자꾸 빌어먹고 살게 되는 거라고 여겼다.그래서 없어도 없는데로 굶고 걷고 뛰고 엎어지고 그렇게 살았다.티 ...

쓰레기통

다들 아무한테도 말 못하는 비밀이 하나씩은 있을텐데체한 사람처럼 명치에 무언가 툭 걸려 뱉어내지 못하는 이 기분을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이겨내고 있는 걸까.어떤 사람은 주변의 누군가를 감정 쓰레기통 삼아 배출하고는 하던데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모두 자기 자신이 쓰레기통이 되어 가는 것일까.

미움과 용서

성인이 된 후로는 작은 오해들과 오고가는 뒷말들 사이에서 나는 꽤 많이 미움의 대상이 되곤 했다.처음에는 내가 예민해졌구나 하는 생각들로 내 예감이 틀리길 기대하지만그들의 미움이 커지면 그 악의적인 감정은 너무나 쉽게 온 몸으로 체감할 수 있게 되었다.그 때 당시 나에게 그것은 꽤나 힘든 시간이었다.그룹 속의 고립과 내가 아닌 나를 미워하는 사...

제목없음

오늘은 여백을 남기고 싶은 날그저 아무것도 쓰지 않고 빈 칸으로 글을 올려버리고 싶은 날

펜과 키보드 사이, 다이어리와 컴퓨터 사이

평소에 메모를 많이 하는 편이어서 다이어리겸 메모장겸 독서노트겸 예쁜 노트를 샀다.두께도 꽤 두꺼운 편이다, 크기는 작지만.근데 여기에 글을 쓰다 보니 다이어리에 손글씨를 쓰는 일이 확연히 줄어들었다.저 다이어리에 어서 사각사각 거리면서 글을 쓰고 싶은데키보드를 두드리는게 나에게는 더 접근성이 높은 모양이다.그래도 다시 마음을 다잡고 글 쓰면서 행복감을...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