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묘한 경계 by Jay


꿈과 현실의 경계가 무너질 때가 있다.
현실이 내 키보다 커지고 아득할 정도로 몸집을 부풀려 갈 때,
꿈과 현실은 그 경계선이 묘하게 뒤틀려 버린다.
현실이 꿈이 되고, 꿈이 현실이 된 것처럼 착각하게 된다.
어떤게 진짜 꿈이었는지 알아차리기 힘들 정도로.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