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년친구와 인연 끊기 by Jay

나는 올해로 대략 십년을 보고 사는 친구들이 있었다.
내가 생각하는 내 나이는 꽤 젊은 편이고 때문에 내 인생에서 십년은 꽤 긴 시간이다.
이 친구들 중 한 친구와는 만남을 지속하는게 힘들었다.
약속을 할 때면 오랜 시간을 함께 했다는 이유로 의무적인 기분이었고, 일을 하러 가는 날의 아침 같았다.
일대일로 약속을 잡으면 그 약속이 취소되길 바랬고
약속날 나가면 친구와 만났다는 즐거움은 오래 가지 못했다.
사실 이 친구가 약속 당일 다른 약속을 잡아 취소하는 경우가 많았으므로 내 소원은 항상 가능성이 있었다.

가치관이 달랐고, 나는 친구를 이해하려고 노력했고 친구는 이해 받는데에 익숙했다.
친구와의 트러블이 계속 되면 관계를 바로 잡기 위해 잘못을 추궁하기도 했다.
친구는 나에게 '너무 예민한 것 아니냐, 기억이 안 난다, 장난이야'와 같은 손쉬운 변명을 했다.
여러가지 거짓말들도 함께 했다. 하지만 그때 난 그것이 거짓말임을 인지하지 못 했다.
결국 내가 다다른 곳은 자기반성이었다.
대부분의 평범하고, 평범한 기준치의 이성을 가지고 있는 사람처럼
내가 혹시 이 관계가 이렇게 치닫게 된 데에 영향을 끼치지 않았나,
내 잘못은 무엇인가에 대한 자기 반성.


나는 지칠대로 지쳐 먼저 연락하지 않았고, 선약을 잡지도 않았으며
일대일 약속을 피했다.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라고 생각했다.

이후 연락을 피하는 내게 친구는 협박 아닌 협박을 했었다.
"너 그런식으로 하면 니 결혼식에 안 갈거야"였다.
나는 이 황당한 앞 뒤 안 맞는 대화에서 갈피를 잡지 못 했다.
첫번째로 든 생각은 그게 뭐 어쨌다는거지?
두번째로 든 생각은 뭐라고 대답해야 할까?
곧 두번째 생각은 결론이 났다.
할 말이 없다.
나는 말 대신 생각을 했다, 내 결혼식에 와 있을 친구를.
한 번도 생각해본 적 없는 그림이었다.
그리고 약간의 현기증이 났다.
진짜로 저 친구가 내 결혼식에 오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과 함께
나는 나와 그 친구의 관계가 아주 오래전에 끝났음을 깨달았다.
나는 내 결혼식에 그 친구가 있는 상상이 끔찍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그리고 얼마 후 나는 내가 할 일을 했다.
이 관계를 끝내는 것, 나는 최근 십년을 사귄 친구와 인연을 끊었다.



덧글

  • 2018/01/04 11:35 # 삭제 답글

    친구 관계정리 관련글 검색하며 지나가다가
    우연히 본글인데 저와 너무도 비슷한 상황이시군요...
    10년지기. 친구 관계의 보이지 않는 갑과을.
    받아주기만 하는 나와 받아주기만을 바라는 상대...
    정말 열에 아홉은 너무 비슷해서 신기합니다..
    목요일 오늘도.. 저는 그냥 집에서 좀 쉬고싶은데
    제가 꺼려하는 이친구는 술먹자고 전화할까봐
    노심초사 하고, 다른약속이 생기기도 바라면서..
    또, 만약 내가 안간다, 귀찮다 솔직히 말하면 우정 운운하며
    이기적이라느니, 갖은 욕설에 화를 내고
    슬쩍 변명을 하면 육하원칙 따져가며
    저에게 하나 부터 열까지 캐묻는 것도 정말 지칩니다
    이 광경이 제 눈앞에서 벌어질걸 생각하니
    너무 걱정되어서 잠도 제대로 못자고 ..
    인터넷으로 조언이나 구하러 다니는
    제모습이 자신이 너무나 한심스럽네요..
    한편으론 정작 상대는 아무 생각없이 잘 지낸다는것도 화가나기도 하네요 물론 여기까지 이렇게 오게된것도 제잘못이 없진 않겠죠...
    그냥 너무 답답합니다 친구라고 부르기도 싫은 증오스러운 사람인데 주변에 또다른 10년지기 친구들 때문에
    글쓴님 처럼 깨끗히 정리할 용기가 없는것도 제 자신이 답답하네요.. 부럽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