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라다니는 글 by Jay


꽤 길게 쓰던 글을 날렸다.
물론 다시 쓸 수 있는데 이런 상황이 오면 다시 쓰고 싶어지지가 않는다.
어떡하지, 뭐 화나거나 우울하거나 슬프지는 않지만
뭔가 말로 형용할 수 없는 이상한 기분이다.
다른 글을 써야 하나.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