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든 일을 겪을 때는 나 자신을 마주볼 용기가 나지 않는다. 이렇게 된 게 모두 내 탓 같아서, 내가 못나서 그런 것 같아서 나를 들여다볼 용기가 나지 않는다. 요즘 내 블로그에 들어오기 힘든 이유도 그것 때문인 것 같다. » 내용보기
생각

나와 마주하는 시간

by Jay
기대할 수 없는 하루들이 계속되고 설레임보다 불안들이 가득해져도 글을 계속 쓰겠지. 글을 계속 쓸 수 있는 날만은 계속되길. » 내용보기
생각

그런 하루에도 글을 쓰겠지

by Jay
요즘은 쓸 말이 없다. 생각은 많아지고 가슴은 텅 비는 것 같다.  » 내용보기
생각

제목없음

by Jay
기다림이 지치는 것은 기다림의 끝이 무엇인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기다림의 끝이 또 다른 기다림일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불안감 때문이다. » 내용보기
생각

기다림이 지치는 이유

by Jay
내가 아무것도 이룬게 없는것 보다 무엇이든지 상관없이 내가 뭐라도 하기를 바라는 주변 사람들의 태도가 더 힘들다. 내가 절대 괜찮지 않은 것들에 그 정도면 괜찮다고 말하는 것도 힘들다. » 내용보기
생각

힘든 날

by Jay
꿈과 현실의 경계가 무너질 때가 있다. 현실이 내 키보다 커지고 아득할 정도로 몸집을 부풀려 갈 때, 꿈과 현실은 그 경계선이 묘하게 뒤틀려 버린다. 현실이 꿈이 되고, 꿈이 현실이 된 것처럼 착각하게 된다. 어떤게 진짜 꿈이었는지 알아차리기 힘들 정도로.  » 내용보기
생각

교묘한 경계

by Jay
행복이라는 것은 작게든 크든 누군가의 희생을 꼭 필요로 한다고 생각했다. 그런 행복은 과연 정당한가라고 생각하면서도 나는 행복하다고 여기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  » 내용보기
생각

그저 생각하는 것

by Jay
내가 스물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부모님은 많이 아프셨다. 그리고 집을 비우는 일이 잦아지셨다. 두 분은 서울에 있는 큰 병원에서 꽤 오랜 시간을 보내야 했었고 나는 집에서 오랜 시간을 보냈다. 나이차가 꽤 있는 동생은 고등학생이었다. 밤 열시가 되야 집으로 돌아올 수 있는 고등학생. 나에게 꽤 어린 동생이 있었던 것처럼 아버지는 누군가에... » 내용보기
생각

상처에 대하여

by Jay
오늘은 밤을 끝내기 아쉬운 날 밤의 끝자락을 잡아 내려 새벽으로 향하는 날 어제와 오늘의 경계가 희미한 날이다  » 내용보기
생각

오늘이 끝나는게 아쉬워요

by Jay
언제부터인가 휴식은 나에게 불편한 단어가 되었다. 항상 나는 무엇인가를 하고 있었고 쫓고 있었다. 작게나마 항상 바라는게 있었고 목표가 있었다. 항상 변화하고 싶어했다. 지금의 내가 아니길 바랬고 또 다른 무언가가 되기를 원했다. 그래서 난 휴식을 취하는 그 순간이 뒤쳐지고 있다고 느꼈다. 생각해 보면 도대체 무엇에 뒤쳐지고 있다고 여... » 내용보기
생각

불편한 휴식

by Jay
글들은 저마다의 속도를 가지고 있다. 사람들마다 당신들의 삶의 속도를 가지고 있듯이.  » 내용보기
생각

글과 문장의 속도, 삶의 속도

by Jay
나는 인내심이라는 것에 대해 쉽게 생각했다. 왜냐하면 다들 그것에 대해 쉽게 말했기 때문이다. 힘든 일이 있을 땐 '힘내, 잘 될거야'라는 말을 들었고 자존감이 바닥을 치던 날 '긍정적으로 생각해, 그래야 잘 되지'라는 말을 들었다. 부당한 일에 대해 그것은 옳지 못한 일이라고 했을 때 줄곧 '네가 참아'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그리... » 내용보기
생각

인내심의 크기와 할당량

by Jay
요즘 나를 조금 슬프게 하는 것은 새로운 사람과의 만남이 어떠한 기대감도 주지 못 한다는 것이다.  » 내용보기
생각

만남과 기대감

by Jay
내 친구 중 유독 연인과 헤어지고 다시 만나기를 무수히 반복하는 친구가 있었다. 헤어질 땐 친구들을 불러 흉을 보다가도 언제 그랬냐는듯 또 만나고 있었다. 의아해 하는 친구들한테 그 친구가 한 말은, '그래도 잘해줄 때는 잘해줘'였다. 이런 사람들은 그들만의 공통점이 있는 모양이다. 애인 흉을 보다가도 결국에 한다는 소리가 '그래도 잘해줄 때는... » 내용보기
생각

그래도 잘해줄 때는 잘해줘

by Jay
많이 비워내고 버려야 새로 채울 수 있을 거라고 믿자.  » 내용보기
생각

비워내기

by Jay